스크린야구, 프로야구 비시즌 기간 야구팬 마음 달래
스크린야구, 프로야구 비시즌 기간 야구팬 마음 달래
  • 윤태영 기자
  • 승인 2018.12.2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야구의 비시즌 기간을 맞아, 스크린야구장 ‘스트라이크존’에는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한 야구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프로야구의 비시즌 기간을 맞아, 스크린야구장 ‘스트라이크존’에는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한 야구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스포츠인사이드 윤태영 기자] 스크린야구가 프로야구 비시즌 기간 아쉬운 야구팬들의 마음을 달래고 있다.

올해 3월 시작된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의 첫 개막전 관중 수는 9만 6천 555명으로 역대 2위를 기록했으며, 총 관중 수는 16년에 이어 3년 연속 800만을 넘어섰다. 국민스포츠 ‘야구’의 인기가 여전히 뜨겁다.

야구는 보기에는 재미있어도 실제 경기를 위해서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 팀원, 구장, 장비가 모두 갖춰져야 해서다. 필요 장비도 많아 비용도 많이 든다. 축구 · 농구는 공 하나면 되지만 야구는 배트, 볼, 글러브, 헬멧, 야구화 등이 필요하고, 해당 장비를 모두 구입하려면 사회인 야구 기준, 약 1백만 원 선의 비용을 투자해야 한다.

㈜뉴딘콘텐츠가 선보인 야구장 ‘스트라이크존’의 경우 해당 문제를 단번에 해결하며 열혈 야구팬은 물론 TV 앞에서 야구 관람을 즐기기만 했던 관중까지 실제 스크린야구장 안으로 끌어 모으며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스트라이크존에는 배트, 글러브, 볼 등 필요한 야구 장비가 모두 준비돼 있다. 유저를 위한 구단과 팀원, 구장까지 야구 시뮬레이터 속에 모두 갖춰져 있어 지인과 함께는 물론 야구가 당기는 날 혼자 맨몸으로 가볍게 언제든 '야구 한판'이 가능하다. 비용도 저렴하다.

또 내년 1월부터 2월 간에는 겨울 방학을 맞아 스크린야구 업계 최초로 '인당 요금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으로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고객의 호응을 모으고 있는 것은 실제 야구 경기를 방불케 하는 시뮬레이터의 기술력이다. 스트라이크존은 골프존의 VR 기술력과 독보적인 비전 센서를 바탕으로 야구 경기의 생생함을 한껏 끌어올렸다. 풀HD 그래픽과 경쾌한 경기 중계, 배경음악(BGM), 응원, 효과음 등 다양한 사운드 효과를 통해 마치 야구장에 와 있는 듯한 현장감을 극대화했다. 또 타격은 물론 유저가 직접 공을 던질 수 있도록 '투구'까지 가능해, 메이저리그 투타 겸업 타수 부럽지 않은 흥미로운 경기를 즐길 수도 있다.

안정성도 주목할 만하다. 업계 최초로 '연식구'를 사용해 안전성을 높였고, 야구 배트 역시 스칸듐 재질의 가볍고 부드러운 배트를 제공해 다소 무거웠던 기존 배트의 단점은 보완하고 타격감은 유지했다. 또 자동 타석 인식 기능을 적용, 고객이 지정된 타석에서 벗어나면 볼이 나오지 않도록 했다.

한편, 내년 1월에는 국내 스크린야구 업계 최초로 스크린야구장에서 기업 광고를 할 수 있는 ‘스폰서 팀’ 출시를 앞두고 있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트라이크존은 2016년 2월, 논현 직영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전국 현재 약 7개의 직영점과 185개의 가맹점을 운영 중이며 전국 스크린야구장에 약 770여 개의 시스템 판매를 완료했다. 특히 ㈜뉴딘콘텐츠는 스크린야구뿐 아니라 스크린테니스 ‘테니스팟’, 스크린낚시인 ‘피싱조이’ 등 이색 스크린 스포츠 콘텐츠를 속속 출시하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입맛을 충족시키고 있다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